육아 > 주제별 > 아기 성장&발달 > 아기의 말

생후 2개월부터 6개월까지의 특징

갓난아기도 엄마, 아빠의 목소리를 알아차립니다. 어르고 달래는 말놀이, 몸놀이가 더해진 말 놀이는 신생아 때부터 가능합니다. 2개월쯤 되면 아기는 웃기 시작하고, 3개월에는 옹알이도 제법 늘어납니다. 잠들어 있는 시간이 많지만, 목욕을 하고 기저귀를 갈고 젖이나 분유를 먹는 일상의 활동들은 말놀이하기에 좋은 기회입니다.

기저귀를 갈 때 좋은 말놀이

코, 코, 코, 볼, 코, 코, 코, 볼…… 입!
코, 코, 코, 볼, 코, 코, 코, 볼…… 귀!
코, 코, 코, 볼, 이번엔……
위로 슈웅!


▶ 말놀이를 하면서 코와 볼 등을 손가락으로 톡톡거리거나 어루만져 주세요. 기저귀를 갈 때도 좋은 말놀이입니다. 마지막 줄에서 아기의 두 발목을 같이 잡아 살짝 올린 다음 엉덩이 밑에 새 기저귀를 넣어 주세요.


자료출처 : 천개의바람 「태어나서 세 돌까지 행복한 말놀이」

좋아요 11

태그
태그 말놀이, 언어발달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내정보관리 |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콘텐츠 제공 서비스 품질 인증
Namyang Dair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