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교육 > 주제별 > 좋은부모되기 > 부모 교육

아이 첫 통장, 잘 지키고 잘 넘겨 주기

아이 통장, 무엇을 고를까
아이가 태어나면 백일과 돌을 비롯해 명절, 어린이날 등에 지인이나 친척들에게 돈을 받는 일이 많아진다. 대부분의 엄마들이 이때 받은 돈을 모으기 위해 아이 이름으로 된 통장을 만드는데, 계좌를 개설하기 전에 통장의 목적을 분명히 정하는 것이 좋다. 아이의 경제 교육이 목적인지, 장기적으로 사용할 교육 자금이 목적인지 등을 구분해 만들어야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데 유용하기 때문이다. 은행마다 ‘우리 아이 첫 통장’을 주제로 한 금융상품이 나와 있다. 금융상품을 선택할 때는 각각의 특징을 꼼꼼하게 살펴보되 단순히 금리만 비교하지 말고 아이 첫 통장의 목적과 맞는 것을 골라야 한다. 어린이 전용 적금의 경우 매달 일정 금액을 입금하며 저축에 흥미를 느끼고 경제관념을 기를 수 있다. 가입에 연령 제한이 없는 주택청약종합저축은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에 주택청약 자격까지 얻을 수 있어 유용하다. 입출금이 자유로운 일반예금은 최근 금융거래목적확인제도가 시행되어 개설 조건이 까다로울 수 있으니 통장을 만들기 전에 은행에 꼭 확인할 것. 반면 통장이 아이 교육을 위한 장기 자금 마련이 목적인 경우 부모 자신의 투자 성향과 투자 금액, 투자 기간 등을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

Tip 금융바우처도 꼼꼼히 챙기자
몇몇 금융기관에서는 출산 장려 등의 목적으로 인구보건복지협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과 협약을 맺어 금융바우처를 지원하고 있다. 부모가 자녀 명의로 첫 통장을 개설할 때 1만 원을 입금해주는 것으로 현재 기업·신한·우리은행이 지원하고 있다. 은행별로 대상 자격 조건, 금리와 부가 서비스가 다르니 확인한다.

아이 통장, 잘 지키고 잘 넘겨 주기
통장 관리란 자칫 시작은 창대하나 끝이 미미하기 쉽다. 전문가들은 저축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수백만 원의 금액이 모이면 중도 해지에 대한 욕구로 마음이 흔들릴 때가 생기기 마련이다. 아이가 성장하면 경제 교육과 더불어 통장을 스스로 관리하도록 한다. 만약 통장에 든 금액이 많다면 아이 명의의 소액 통장을 별도로 만들고 스스로 관리하도록 한다. 아이가 초등학교 저학년일 때는 금융기관에 함께 방문하고, 고학년이 되면 스스로 저축하는 경제 습관을 길러준다. 주택청약이나 대학 등록금의 목적 등으로 마련한 통장은 아이가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통장의 목적과 취지를 잘 설명하고 넘겨 주는 것이 좋다.


자료출처 : 앙쥬

좋아요 0

태그
태그 경제교육, 부모교육, 아이첫통장, 용돈, 육아노하우, 좋은부모되기, 통장관리

관련컨텐츠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내정보관리 |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콘텐츠 제공 서비스 품질 인증
Namyang Dairy All right Reserved